본문 바로가기
PR

PUBLIC RELATION보도자료

SK하이닉스-경찰청, 치매 어르신 실종 문제 해결 나선다 2017.08.29
- SK하이닉스, 경찰청과 '치매환자 실종 예방 및 신속 발견을 위한 협약' 체결
- 2020년까지 치매 환자 15,000명 대상, 위치추적 감지기 무상 지원
- 국가적 책임으로 강조되고 있는 치매 노인 보호에 적극 지원 나서

사진설명 참조

(사진 설명) SK하이닉스가 경찰청과 ‘치매환자 실종 예방 및 신속 발견을 위한 협약’을 체결하고, 치매 노인 보호에 적극
협력해 나가기로 약속했다. 왼쪽부터 경찰청 유진규 홍보담당관, 경찰청 신윤균 성폭력대책과장, 경찰청 김기출 생활안전국장,
SK하이닉스 박성욱 부회장, 경찰청 박진우 차장, 한국재가노인복지협회 김현훈 회장, SK하이닉스 신승국 지속경영본부장,
SK하이닉스 김정기 커뮤니케이션 실장, SK하이닉스 길병송 H-TF장

 

SK하이닉스와 경찰청이 최근 국가적 책임으로 강조되고 있는 치매 노인 보호 및 실종 문제 해결에 적극 나선다.

 

SK하이닉스 CEO 박성욱 부회장과 경찰청 박진우 차장, 한국재가노인복지협회 김현훈 회장은 29일 서울 서대문구 경찰청에서 ‘치매환자 실종 예방 및 신속 발견을 위한 협약’을 체결하고, 고령사회를 맞아 사회문제로 대두되고 있는 치매 노인 실종 문제 해결을 위해 적극 협력할 것을 약속했다.

 

SK하이닉스는 협약에 따라 올해 치매 질환이 있는 취약계층 6,000명을 대상으로 손목 밴드 타입의 웨어러블 위치추적 감지기를 무상 지원한다. 내년부터 2020년까지 매년 3천대씩 추가로 보급해, 총 15,000명에게 위치추적 감지기를 무상 지원할 계획이다. 특히 이번 사회공헌 사업은 SK하이닉스 임직원 2만 2천여 명이 매월 급여 일부를 기부해 조성한 ‘행복나눔기금’으로 운영해, 더욱 의미 있는 성과로 평가 받는다.

 

보건복지부는 치매 노인의 숫자가 올해 약 72만 명에서 2024년에는 100만 명 이상으로 늘어날 것으로 예측했다. 이 가운데 경찰청이 발표한 치매 노인 실종 건 수는 2014년 8,207건, 2015년 9,046건, 지난해 9,869건으로 매년 증가 추세에 있어, 치매 노인 실종 문제 해결을 위한 대책 마련이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실종된 치매 환자를 조기에 발견하는데 있어 위치추적 감지기의 효과가 매우 큰 것으로 검증됐다. 지난해 3월 경기도 여주에서 치매를 앓고 있던 원모(84)씨가 실종됐으나, SK하이닉스에서 무상으로 제공한 위치추적 감지기 덕분에 빠르게 환자의 위치를 파악해 발견한 사례가 있었다.

 

SK하이닉스는 지난해 1월, 회사가 위치한 경기도와 충북 지역의 치매 노인 700여 명에게 위치추적 감지기를 무상으로 제공한 바 있다. 또한 위치추적 감지기를 제공받은 치매 노인 700여 명 가운데 위와 같은 일시적 실종 사건이 30건 이상 발생했으나, 신속한 위치 파악으로 현재까지 단 1명의 실종자도 발생하지 않는 등 실종 사고 예방에 큰 성과를 거뒀다.

 

반면 위치추적 감지기를 착용하지 않은 일반 치매노인 실종 시에는 평균 10명의 경찰관이 수색에 투입, 발견까지 14.8시간이 소요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위치추적 감지기 무상 지원을 통해 치매 노인 수 천 명의 실종을 예방하는 것은 물론, 수색에 투입되는 경찰 병력 수천 명을 대신하는 효과도 클 것으로 기대된다.

 

SK하이닉스는 SK텔레콤 등과 함께 위치추적 감지기 사회공헌 사업을 더욱 확산하고 있다. 신생 벤처기업인 ‘리니어블’에서는 초소형·초경량의 웨어러블 위치 추적기를 개발해 단말기 가격을 25만원에서 5만원 수준으로 크게 낮췄다. SK텔레콤은 소물인터넷(IosT) 전용통신망인 ‘로라(LoRa)’를 활용함으로써, 연간 통신비를 기존 약 10만원에서 1만원 수준까지 낮출 수 있었다. 이러한 비용 절감을 통해 위치추적 감지기의 보급률을 크게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SK하이닉스 박성욱 부회장은 협약식에서 “SK하이닉스는 데이터를 저장하는 메모리반도체를 만드는 회사로서, 기억을 잃어가는 어르신들께 메모리에 해당하는 역할로 도움을 드릴 수 있어 보람을 느낀다”며 “치매를 앓는 어르신도 정상적으로 일상 생활을 영위할 수 있도록 실질적인 도움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끝>